동학농민혁명참여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메인

동학농민혁명이란?

  • 정의와 역사적 의의
  • 주요 활동일지
  • 정의역사적 의의

    정의

    1894년 3월에 봉건체제의 개혁을 위하여 1차로 봉기하고, 같은 해 9월에 일제의 침략으로부터 국권을 수호하고자 2차로 봉기하여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농민중심의 혁명 -특별법 제2조-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볍(제2조)

  • 역사적 의의

    1894년 1년간 전개되었던 동학농민혁명은 조선 봉건사회의 부정·부패 척결 및 반외세의 기치를 내걸었던 대규모 민중항쟁이었으며, 1892년에서 1893년 까지 동학교단의 조직적인 교조신원운동과 1894년 1월 고부 농민봉기를 도화선으로 3월 전라도 무장에서 전면적으로 시작되었다. 피지배 계층의 사상적 견해를 반영하고 있던 동학사상과 전국적 조직이던 동학교단을 매개로 광범위한 농민 대중이 참여하였는 바, 개화파가 주도 했던 갑신정변이나 독립협회운동, 재야유생이 주도했던 위정척사운동이나 의병 항쟁등은 위로부터의 개혁이었으나, 동학농민혁명은 피지배 계층 을 중심으로 아래로부터 진행된 민중항쟁이었다. 


  • 종래 군·현 단위에서 산발적으로 이루어졌던 항쟁을 전국 차원의 항쟁으로, 일시적 투쟁에서 장기 지속적인 항쟁으로 발전해 나갔으며, 조선 후기 빈발 했던 농민봉기 단계에서 나타났던 민중의 사회 전반에 걸친 개혁의지를 발전적으로 계승하여 전국적으로 일어났던 대규모 농민 대중에 의한 혁명 이었다. 

  •   일본의 침략 야욕과, 부패·무능한 조선왕조 봉건 지배층의 외세 의존 및 보수 유생의 체제 수호의 벽에 좌절하였으나, 1894년 이후 전개된 의병항쟁 , 3·1독립운동과 항일 무장 투쟁에 이르기까지 지대한 영향을 끼친 사회개혁 운동과 자주적 국권 수호운동으로서 한국의 근대화와 민족민중운동의 근간이 되었다. 미완의 혁명으로 끝났으나, 19세기 후반 우리나라와 동아시아의 국제 질서를 변화시키고 중세에서 근대로 이행하는 과정에 큰 영향 을 끼쳤으며, 을미의병 활동, 3·1운동,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의 모태로서 오늘날 평등사상과 자유민주화의 지평을 연 근대 민족사의 대 사건이었다.

  • 발생배경

    19세기 순조, 헌종, 철종 3대 60년간에 걸쳐 나이어린 왕들이 즉위하자 안동 김씨, 풍양 조씨로 이어지는 세도정치(외척세력에 의해 권력이 독점되 는 비정상적인 정치)가 이루어지면서 중앙정치의 기강 문란을 가져왔다. 중앙정치의 문란은 탐관오리의 득세를 가져왔으며, 그로 인하여 사회는 동요되고 삼정의 문란을 초래하였다. 삼정이란 봉건적 수취체제의 기본이 되는 전정(토지세), 군정(16-60세에 해당하는 성인남자들이 군대에 가지 않는 대신 내는 세금), 환곡(춘궁기에 관곡을 빌려주고 추수기에 갚도록 한 제도)을 말하는데, 이것이 지방관들의 농간으로 수탈의 수단으로 변하여 농촌사회의 파탄을 가져왔다. 뿐만 아 니라, 조선 후기 이래의 지주제의 확대 발전과 농법(이앙법)의 발달은 농촌 사회의 계층을 급속히 변화시켰으며, 봉건적 수취체제는 군현단위로 세 금을 징수하는 총액제의 원리를 채택하고 있었기 때문에 지방양반 토호들은 빠져버리고 그 몫까지 농민들이 부담하게 되었다. 수탈에 견디다 못한 농민들은 산 속에 들어가 화전민이 되거나 고향을 떠나 유랑민이 되어 굶어 죽는 자가 속출하였고, 이로 인한 민중의 불만이 더욱 커지면서 봉건사회의 모순을 스스로 해결하려는 주인의식이 싹트게 되었다. 

  •   1855년대,1870년대의 포교지역, 초기 동학 포교도시, 1894년까지 포교된 도시, 교조신원운동 거점 도시, 동학지도자(접주)를 나타낸 지도 19세기 후반은 안으로는 조선사회 내부의 모순이 표출되고 밖으로는 자본주의를 앞세운 서구열강의 침략이 노골화되어 봉건사회의 낡은 틀을 무너 뜨리며 새로운 사회로의 발전을 모색하는 전환기였다. 특히, 1876년 개항 이후 조선은 청· 일의 각축장이 되었으며, 1882년 임오군란, 1884년 갑신 정변으로 인해 조선에서의 주도권은 청이 장악하게 되었다. 이에, 일본은 조선에서의 정치적 열세를 만회하고자 경제적 침략에 주력하게 되어 조선은 일본의 식량 공급지가 되어 버렸다. 값싼 생필품을 미끼로 한 일본의 쌀 수입이 늘어나게 되자 국내 쌀값은 폭등하게 되어 조선 민중은 고물가와 식량부족에 허덕이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관리들은 이전보다 훨씬 더 많은 세금을 거두어 민중을 수탈하였으며, 관직을 직접 매매하는 매관매직도 여전히 성행하였다. 

  • 돈 으로 벼슬을 산 관리들은 그 동안 들인 비용 충당과 축재를 위해 각종 부정부패를 저지름으로써 민중의 삶은 고통이 가중되어 갔다. 이러한 봉건사회 경제체제에 대한 농민들의 불만은 봉건통치 계급의 무자비한 착취와 외세 자본주의 침략에 대항한 민중의 저항의식으로 발전되어 갔다. 이와 같이 봉건체제의 모순이 깊어가는 가운데 1862년 이래 삼남의 70여 고을에서 농민봉기가 발생하였으며, 이러한 농민봉기는 1892년경에 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농민항쟁의 조직과 사상적 기반이 된 것은 동학이었다. 동학은 경주출신의 몰락양반 최제우가 자본주의 열강이 점차 침략의 야욕을 뻗쳐오 던 1860년 서학(천주교)에 대항하여 창시한 민족종교였다. 

  • 동학사상의 핵심내용은 ‘사람이 곧 하늘’ 이라는 한마디로 요약할 수 있다. 당시 봉건 지배계층은 백성을 오로지 수탈의 대상으로만 보았으나 동학은 평등사상을 제시하였다. 이는 봉건 지배계층의 입장에서 볼 때, 유교적 기 존질서를 뒤흔드는 불온사상으로 탄압의 대상이 되었지만 민중의 요구를 반영한 이념이었기에 삽시간에 전국으로 퍼져 갔다.

주요 활동일지

구 분 연월일(음력) 양력 주요 전개 내용
동학농민혁명 전개과정 1860년 04월 05일 05. 25 수운 최제우, 동학(東學) 창도(唱導)
1892년 08월   동학교도 선운사 도솔암 마애석불 비기탈취
1892년 10월 21일 12. 09. 동학교단 공주집회 (교조신원운동)
1892년 11월 02일 12. 20. 동학교단 삼례집회 (교조신원운동)
1893년 02월 11일  03. 28. 동학교도 광화문 복합상소(교조신원운동)
1893년 03월 11일  04. 26. 동학교단 보은집회 (교조신원운동)
동학교단 원평집회 (교조신원운동)
1893년 11월   사발통문 봉기계획 모의
1894년 01월 10일  02. 15. 고부농민봉기, 고부관아 점령
1894년 03월 13일  04. 18. 고부농민 해산
1894년 03월 20일  04. 25. 무장기포, 동학농민군 무장포고문 공포
1894년 03월 26~29일 05. 01.~ 03. 백산대회, 동학농민군 호남창의대장소 설치
1894년 04월 06~07일 05. 10.~ 11. 동학농민군 황토현전투 승리, 전라감영군 대파, 최초 승리
1894년 04월 23일 05. 27. 동학농민군 황룡전투 승리, 경군 격파
1894년 04월 27일 05. 31. 동학농민군 전주성(全州城) 점령
1894년 05월 04일 06. 07. 청국군(淸國軍) 아산만 상륙
1894년 05월 06일 06. 09. 일본군 인천항 상륙
1894년 05월 08일 06. 11. 동학농민군, 전주화약(和約) 체결
1894년 06월 21일 07. 23. 일본군 경복궁 침입
1894년 06월 23일 07. 25. 일본군 아산만 풍도의 청국 북양함대 공격
1894년 07월 01일 08. 01. 일본군 선전 포고
1894년 07월 06일 08. 06. 전봉준, 전라감사 김학진과 집강소 설치 합의
1894년 07월 15일 08. 15. 김개남, 남원대회 개최
1894년 09월 10일경 10. 08. 동학농민군 9월 재봉기, 반일 민족항쟁 시작
1894년 09월 14~15일 10. 12.~ 13. 남원지역 동학농민군 방아치전투, 패배
1894년 09월 18일 10. 16. 청산기포, 동학 2대 교조 최시형 무력봉기 선언
1894년 10월 12~16일 11. 09.~ 13. 남북접 동학농민군 논산 집결
1894년 11월 08~11일 12. 04.~ 07. 동학농민군 공주 우금치전투, 패배
1894년 11월 25일 12. 21. 동학농민군 원평 구미란전투, 패배
1894년 11월 27일 12. 23. 동학농민군 태인전투 패배, 동학농민군 주력 해산
1894년 12월 01~11일 12. 27.~ 01. 06. 김개남, 전봉준, 손화중 등 주요 지도자 체포
1894년 12월 15일 01. 10. 동학농민군 장흥 석대들전투, 패배
1894년 12월 18일 01. 13. 동학농민군 보은 북실전투, 패배
1895년 01월 24일 02. 18. 동학농민군 대둔산 항전, 패배
1895년 03월 30일 04. 24. 전봉준, 손화중, 김덕명, 최경선, 성두환 등 지도자 교수형

※『동학농민혁명사 일지』, 동학농민혁명참여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편, 2006. 참조

  • 본 사이트의 내용 중 부분 또는 전체를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동학농민혁명참여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메인

  •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명예회복 심의위원회
  • 주소 : [56149] 전라북도 정읍시 덕천면 동학로 742
  • 전화 : 063)538-2897~8
  • 팩스 : 063)538-2893
  • 이메일 : cdpr@1894.or.kr